한국장애인고용공단 로고

    • 블로그
    • 페이스북
    • 포스트
홈 > 공단소개 > 보도자료·CI > 언론보도/해명

언론보도/해명

공단 언론보도/해명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. 언론보도/해명 코너는장애인 여러분께 시시각각 유익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.

언론보도/해명

(설명)한겨레(2.21) “ 문턱 낮아진 최저임금 못받게 꼼수, 장애인 두 번 울리는 직업재활시설” 게시물의 읽기 페이지입니다.
제 목 (설명)한겨레(2.21) “ 문턱 낮아진 최저임금 못받게 꼼수, 장애인 두 번 울리는 직업재활시설”
등록일 2019/02/22 조회수 388
내용

1. 주요 보도내용
○ 발달장애인 김성만(가명)씨는 구립강서구직업재활센터에서 업무를 5년째 하는 숙련 노동자이지만, `장애인 최저임금 적용제외`에 해당되어 월급이 최저임금의 20%수준이다.

○ 기존에는 기준노동자와 견주어 생산력 90%이상이면 최저임금을 받을 수 있었는데 지난해 1월부터 기준이 70%이상으로 낮아졌다.

○ 평가기준이 낮아졌지만 기준을 넘는 이가 오히려 줄어드는 상황이 수치로 확인된다. `13~`17년 작업능력평가에서 생산력 70%이상 구간에 속한 장애 노동자는 506명에서 846명으로 증가추세에 있었으나, 기준이 낮아지자 70%이상을 평가 받은 장애 노동자수가 282명(2.9%)로 급격히 줄어들었다.

○ 직업재활시설이 생산력이 특출한 사람으로 기준노동자를 선정해 소속 장애노동자의 작업능력평가 점수를 떨어뜨리는 등 `꼼수`를 썼을 가능성이 제기 된다.

해명

2. 설명내용
□ `18년 최저임금 적용제외 인가를 위한 작업능력평가 기준을 `기준근로자` 작업능력의 90%에서 70%로 강화함에 따라,


○ 최저임금을 적용받게 된 장애인 노동자(최저임금 적용제외 미인가자)는 `17년 49명에서 `18년 282명으로 약 5.8배 증가하였음
* 미인가자 수: `13년 36명 → `15년 42명 → `17년 49명 → `18년 282명


□ 최저임금 적용제외 미인가자 수가 예측되었던 수치 보다 늘어나지 못한 것은 시설 현장에서 진행되는 일회성 평가방식의 한계인 것으로 보임


○ 평가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작년 7월부터 기준 근로자 및 평가횟수를 확대하고,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`작업능력평가 위원회`를 도입하였으며,
* 기준근로자: 1명→2명(사업주 지정 1명+공단 지정 1명), 평가횟수 1회→2회로 확대

- 실제 수행하는 업무가 과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작업과제 사전 확인 절차를 도입하고, 작업과제 선정기준도 재정비* 하였음
* 해당 근로자가 실제 업무에 투입되는 빈도, 중요도, 난이도 등을 사업주, 근로자본인, 동료, 부모의 의견을 들어 객관적으로 마련


ㅇ 장기적으로는 사업장 현장 평가에서 공단의 직무별 표준평가로 전환하고, 평가사 역량강화 및 평가인력 확충을 통해 작업능력평가의 전문성·객관성을 확보할 계획

첨부파일 2.21 문턱 낮아진 최저임금 못받게 꼼수(한겨레 설명 장애인고용과).hwp다운로드2.21 문턱 낮아진 최저임금 못받게 꼼수(한겨레 설명 장애인고용과).hwp 다운로드 바로보기
이전글! (설명)연합뉴스, OBS 등 "장애인 직업능력개발원서 1급 발암물질 석면 검출" 관련 설명
다음글 머니투데이(9.24) 꿈쩍앉는 슈퍼갑 관련 보도에 대한 해명
목록

로그인으로 가기